AIP운용, 대표이사 교체 후 ‘환골탈태’